국립금오공과대학교

  • HOME
  • LOGIN
  • SITEMAP
  • ENGLISH
  • CHINESE

All Navigation 전체메뉴

닫기
새천년, 인재양성의 요람! New Horizons, New Idea

홈 - 대학생활 - 재난대비 - 지진

지진


한국의 지진

한국은 이웃국가인 일본과 중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지진이 적었던 탓에 그동안 지진 안전지대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한국에서도 그동안 꾸준히 지진이 발생해왔다. 역사적으로는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지진과 관련된 기록만 약 2천 건에 이른다. 기상청에서 공식적으로 지진 관측을 시작한 1978년 이후로는 2000년대에 기록된 국내 평균 지진 발생 건수만 1990년대에 비해 2배 이상 많았고 규모도 커졌다.
역대 한국에서 발생한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은 2016년 9월 12일 경북 경주시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경주 지진이었으며, 그 다음은 경주 지진 1년 후인 2017년 11월 15일에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이었다.


지진 규모도 진도의 차이

규모

지진발생시 방출되는 에너지의 총량을 말하며, 지진 자체의 크기를 말한다. 진원에서 방출된 지진에너지의 양을 수치로 환산한 것으로서 지진계에 기록된 지진파의 진폭을 이용하여 계산된 값이다. 리히터 규모는 지진 규모를 측정하는 척도이다.
지진 규모는 지진계에 기록된 진폭과, 진앙지로부터의 거리를 로그함수가 사용된 계산식에 넣어 구한다. 리히터 규모가 1.0 증가할수록, 지진의 진폭(강도)은 10이 증가하게 된다. 예를 들어 리히터 규모 7.0의 지진의 경우, 규모 6.0의 지진보다 10배, 규모 5.0의 지진보다 100배, 규모 4.0의 지진보다 1,000배가 강하다.
그러나 규모가 크다고 하여서 반드시 피해의 정도도 큰 것은 아니며, 규모가 작다고 하여서 피해가 적을 것으로 짐작해서도 안 된다. 지진이 발생한 진앙지의 위치와 지질학적 상태에 따라 차이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진도

어떤 한 지점에서 사람이 느낀 정도 또는 구조물 피해 정도를 등급으로 나눈 것으로서 진앙으로부터 거리에 따라 차이가 난다. 어떤 장소에 나타난 지진의 세기를 사람의 느낌이나 주변의 물체, 건물과 같은 구조물의 흔들림 정도를 수치로 표현한 것이며, 정해진 설문을 기준으로 계급화한 척도이다. 수정 메르칼리 진도계급(MMI)은 진도를 측정하는 대표적인 척도이며, 일반적으로 진도는 로마숫자의 정수로 표시한다.

진도사진

지진 발생 시 국민행동요령

① 지진 발생 시 상황별 행동요령

상황별 행동요령


② 지진 발생 시 장소별 행동요령

장소별 행동요령


관련 자료

  • 확대보기
  • 축소보기
  •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