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금오공과대학교

  • HOME
  • LOGIN
  • SITEMAP
  • ENGLISH
  • CHINESE

All Navigation 전체메뉴

닫기
새천년, 인재양성의 요람! New Horizons, New Idea

홈 - 대학생활 - 재난대비 - 산불

산불


산불

우리나라의 경우 봄, 가을, 겨울의 건조한 기후로 인해 산불이 자주 발생합니다. 낙뢰 등 자연적 원인에 의해 산불이 발생하기도 하지만 자연발화는 거의 없습니다.
산불은 다른 화재에 비해 진화하기가 어렵습니다. 산불이 번지는 속도는 빠르기 때문인데 바람이 불면 짧게는 몇백 미터, 길게는 몇 킬로미터 이상 불씨가 흩날리면서 불이 번지게 됩니다.
특히 장시간 쌓인 낙옆 등의 퇴적층, 즉 지면 아래까지 타버리기 때문에 보이지 않는 곳에도 불씨가 남아 산불이 다시 일어날 수도 있으며 이런 경우에는 비가 내려도 잘 꺼지지 않습니다.
산불은 한번 발생하면 생태계를 완전히 파괴시키는 무서운 재난으로 다시 복구하기 위해서는 긴 시간과 많은 손길이 필요합니다.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 입산하기 전에는 성냥, 라이터와 같은 인화성 물질은 소지하지 않고 취사나 모닥불은 허용된 지역에서 실시합니다.


산불이 확산될 경우 국민행동요령

산불을 발견했을 때는

산불을 발견했을 경우 산림청, 소방서(지역번호+119), 경찰서(지역번호+112), 시ㆍ도, 시ㆍ군ㆍ구 산림부서, 산림항공본부, 지방산림청, 국유림관리소 등 산림관서에 신고합시다.
산불은 바람이 불어가는 쪽으로 번지게 되므로 바람 방향을 감안하여 산불의 진행경로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대피장소는 불이 지나간 타버린 장소, 낮은 장소, 도로, 바위 뒤 등으로 정하고 산불보다 높은 장소를 피하고 불길로부터 멀리 떨어져야 합니다.
대피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을 때는 낮은 지역을 찾아 낙엽이나 나뭇가지 등을 긁어낸 후 얼굴 등을 가리고 불길이 지나갈 때까지 엎드려 있어야 합니다.

산불이 계속 번져서 위험에 처했을 경우 대처요령

산불은 바람이 불어가는 쪽으로 번지게 되므로 바람 방향을 감안하여 산불의 진행경로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대피장소는 불이 지나간 타버린 장소, 낮은 장소, 도로, 바위 뒤 등으로 정하고 산불보다 높은 장소를 피하고 불길로부터 멀리 떨어져야 합니다.
대피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을 때는 낮은 지역을 찾아 낙엽이나 나뭇가지 등을 긁어낸 후 얼굴 등을 가리고 불길이 지나갈 때까지 엎드려 있어야 합니다.

※ 자료참조 : 국민재난안전포털



관련 자료

  • 확대보기
  • 축소보기
  •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