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대학소개 지역과 함께 내일로, 세계와 함께 미래로

KIT People

우리 대학 교수 4명, 국토부 주관 기반연구 과제 동시 선정

작성자
KITNEWS
조회
2844
작성일
2020.04.20
첨부

우리 대학 교수 4명, 국토부 주관 기반연구 과제 동시 선정 

 

- 국토교통기술혁신연구 분야, 4건 동시 선정은 이례적
- 2021년까지 14억 원 규모 연구비 지원

※ 사진 왼쪽부터 건축학부 김우석 교수, 건축학부 노승준 교수, 기계시스템공학과 주백석 교수, 신소재공학부 박준용 교수

 

우리 대학 교수 4명의 연구과제가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2020년 국토교통기술촉진연구사업’에 동시 선정됐다.

선정된 과제는 △감마선 조사 기술 활용 개질 플라스틱 골재 제조 및 이를 활용한 40MPa급 고강도 경량 시멘트 복합체 개발_김우석(건축학부) 교수 △노후 건축지구의 소방시설을 고려한 공간정보 기반의 화재위험지수 평가 플랫폼 개발_노승준(건축학부) 교수 △인공지능 기반의 자율 구동 관절(Extra-Limb)을 갖는 건설 근로자 협업 로봇_주백석(기계시스템공학과) 교수 △미세먼지 차단 효율이 95% 이상인 건물 창호용 3차원 미세망상구조 기반 통기성 반투명 세라믹스 개발_박준용(신소재공학부) 교수 등 총 4건이다.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따른 기술영역 간 융합을 도입한 김우석 교수 연구는 스마트 건설 재료기술에 관한 것이다. 감마선 융합기술을 활용한 이 기술은 고성능 경량 플라스틱 골재 및 고강도 경량 시멘트 복합체 개발을 위한 기초 원초기술이다. 건설생산성 향상과 건설자동화 구현이 가능하기 때문에 세계 스마트 건설기술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승준 교수는 드론과 지리정보시스템(GIS) 등의 공간정보 융합기술을 이용하여 화재 취약 지역인 노후 건축지구의 화재위험 수준을 평가하는 플랫폼 개발을 연구한다. 공간정보 융합기술을 이용하는 화재위험지수의 효율적인 평가와 관리를 통해 노후 건축지구의 화재예방 활동과 소방행정 운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백석 교수 과제는 능동/수동(Active/Passive) 관절을 모두 갖는 복합 구조의 착용형 로봇 개발을 통해 건설 현장에서 발생하는 근로자의 부상을 방지하고 작업 능력 향상을 도모하는 기술 관련 연구다. 인체공학적 설계 기술과 인공지능에 기반하여 착용자의 작업 의도를 분석하는 한편 협업 기술을 가능하게 하는 복합 로봇 시스템 개발이 기대된다.

3차원 나노구조 기능성 소재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박준용 교수는 건물 창호 자재로 활용 가능한 미세먼지 필터 원천소재를 개발하는 것에 도전한다. 미세먼지로 인한 실내 공기오염 문제가 최근 사회적 이슈로 대두된 만큼 나노기술의 실용화를 통한 신규 시장 창출과 함께 첨단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통한 해외 의존도 해소가 동시에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은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국토교통과학기술 연구개발 종합계획('18~'27)」에 제시된 연구주제 가운데 창의적 아이디어 발굴과 기반연구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우리대학은 권역 구분(수도권 및 그 외 지역)이 없는 이 사업에서 이례적으로 4건이 동시에 선정되며, 오는 2021년 12월까지 총 13억 9천만 원의 정부출연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